넘어가기 메뉴


경상대학교 일어교육과


현재 위치

Home → Q&A → 자유게시판

Font Size

  • 원래대로
  • 글자 크게 확대
  • 글자 작게 축소

자유게시판


게시물 내용

제목어버이 날에 ...

번호
8
이름
윤강구
날짜
2011-05-06 15:10:51
조회수
486

내일모레가 어버이 날이네요.
어버이 날이라곤 하지만
아버지보다는 어머니를 떠올리는
날이 되어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우리 아버지보다는 우리 어머니라는
말이 먼저 기억되는 날 말입니다.
참! 아버지라는 사람은 사랑을 잘 주지도 못하고
그래서 그런지 사랑을 받기도 어려운 듯합니다.

그러나 마음 속에는 항상 누구 못지 않은
사랑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제대로 표현을 하지 못했을 뿐이지요.
그러한 아버지를 우리 아버지는 원래 그런 분이라고 해서는 안 되지요.

제대로 표현 못하는 마음
그래서 여러분도 제대로 모르는 아버지 마음을
인터넷에서 발견해서 옮겨봅니다.
아버지를 이해하는 데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다음 "아버지란" 글은 작자 미상인 듯합니다.

아버지!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찬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아버지의 마음은 먹칠을 한 유리로 되어 있다
그래서 잘 깨지기도 하지만 속은 잘 보이지 않는다
아버지란 울 장소가 없기에 슬픈 사람이다

아버지가 아침 식탁에서
성급하게 일어나서 나가는 직장은
즐거운 일만 기다리고 있는 곳은 아니다

아버지는 머리가 셋 달린 용과 싸우러 나간다
그것은 피로와, 끝없는 일과
직장 상사에게 받는 스트레스다

아버지란
"내가 아버지 노릇을 제대로 하고 있나?"하는
자책을 날마다 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식을 결혼 시킬 때
한없이 울면서도 얼굴에는
웃음을 나타내는 사람이다

아들딸이 밤늦게 돌아올 때에
어머니는 열 번 걱정하는 말을 하지만
아버지는 열 번 현관을 쳐다본다

아버지의 최고 자랑은
자식들이 남의 칭찬을 받을 때이다
아버지가 가장 꺼림칙하게 생각하는 말이 있다
그것은 "가장 좋은 교훈은 손수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라는....

아버지는 늘 자식들에게 그럴 듯한 교훈을 하면서도
실제 자신이 모범을 보이지 못하기 때문에
이 점에 있어 미안하게 생각도 하고
남 모르는 콤플렉스도 가지고 있다

아버지는 이중적인 태도를 곧잘 취한다
그 이유는 "아들딸들이 나를 닮아 주었으면 "
하고 생각하면서도
"나를 닮지 않아 주었으면"
하는 생각을 동시에 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에 대한 인상은 나이에 따라 달라진다
그러나 그대가 지금 몇 살이든지,
아버지에 대한 현재의 생각이
최종적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살 때 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살 때 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살 때 아빠와 선생님 중에서 누가 더 높을까?
14살 때 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살 때 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살 때 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살 때 여보 우리가 이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살 때 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살 때 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

아버지는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 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 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배쯤 될 것이다
아들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 기도도 안 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 큰 소리로 기도도 하고
주문을 외기도 하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 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 과 겨울을 오고 간다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시골 마을의 느티나무 같은 크나큰 이름이다

아! 우리 아버지
부를 수 있었으면 정말 좋겠다